초록바람 풍경소리

전체 글 1670

꽃 자리,

#. 말을 타고 달리던 인디언은 잠시 뒤 돌아보며 쉬는 시간을 만든다고 한다. 헐떡이며 쫓아 오는 자신의 영혼을 기다리기 위해, #. 하루종일 내 뒤를 헐떡이며 쫓아다녔을 영혼을 위해 일찌감치 잠자리를 마련한다. #. 말도 차도 없이 영혼과 손잡고 도란도란 걷는 일, #. 자기 문명을 가꾸는 일이다. #. 발목이 묻힐 만큼의 눈이 내렸다. 봄 꽃 앉을 자리마다 소담한 눈 꽃들, #. 여전히 꼬 끝 매운 바람인데 마을 반장의 알림이 있었다. #. 고추 영농 교육이 있으니 참가하라고, #. 사람의 손으로 고추를 조장하기보다는 고추의 필요에 맞추어 사람이 부지런하면 됐다... 싶구먼, #. 한 주 뒤의 입춘을 위해 입춘첩을 준비하자고 했지만 꼼지락 조차 귀찮은 날들, #. 그저 입춘날 절입 시간 각자의 문간에..

소토골 일기 2023.01.30 (20)

싸바이디 라오,

#. 영하의 첫새벽에 야반도주하듯 집을 떠나 도착한 곳은 영상 30도쯤의 더운 나라, #. 3홉 소주 세 박스쯤을 나누어 장전? 한 열여덟 명의 술꾼 속에 끼어진 억지 여행이었다. #. 잠시 먼 나라 순박한 사람들의 일상에 별스러울 것 없는 백수의 일상을 휘저어 담아서 건들건들 5일의 밤과 낮을 탕진하는 일, #. 놀기 위해서 돈을 쓸 필요가 없는 삶을 살고자 했으나 세상은 어떻게 해서든 빈한한 백수의 주머니를 자주 기웃거렸다. #. 먼 나라 도시 가운데에 차려진 평양식당, #. 기예와 음식 팔기와 이런저런 일로 뭉떵거려진 바비 인형처럼 고운 사람들이 신명나는 가락을 쏟아 내었으므로 모두들 손뼉 치고 흥겨워하였으나 홀로의 눅눅했던 느낌들은 또 뭐였을까? #. 일행을 버려둔 채 이른 야시장을 어슬렁 거리다..

풍경소리 2023.01.25 (19)